tgck

사이트 내 전체검색

tgck

검색버튼
사이트 내 전체검색
Articles
homeHome Articles 문화 세계관

하나님의 새 창조가 우리의 창조성에 중요한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Thomas Terry • Ryan Lister  /  작성일 2019-01-10

본문

Photo by russn_fckr on Unsplash

창조성은 낙원 건설을 위한 가장 훌륭한 도구였고, 앞으로도 계속 가장 훌륭한 도구가 될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의 창조적 작업을 통하여 에덴동산의 아름다움이 온 세상에 퍼지게 하기 위해서 우리를 창조적으로 만드셨다. 하지만 죄가 끼어들면서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우리는 하나님의 낙원 건설을 중단하고 우리 자신의 낙원을 건설하기 시작했다. 창조성으로 낙원 건설을 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잘못된 낙원을 건설하고 있는 것이 문제이다. 우리가 이기적인 목적 달성을 위하여 창조성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 문제이다. 하나님은 더 나은 일을 하도록 우리를 부르고 계신다. 하나님은 새 예루살렘으로 향한 길, 왕의 진입로를 건설하는 데 우리의 창조성을 사용하기 원하신다.    


우리는 영원한 세상이 필요하다


우리가 창조성을 하나님의 새 창조 사역을 위하여 사용하지 않으면, 우리 삶의 모든 부분이 충격을 받는다. 미래에 대한 소망이 없다면, 창조성을 근시안적으로 사용하거나, 아니면 하나님이 새롭게 창조하기 위해 남겨 놓으신 부분을 우리 것으로 채우려 하게 된다. 하나님이 약속한 미래를 거부할 때, 우리는 그분의 창조 사역을 덮어 버리기 위하여 우리의 창조성을 사용할 것이다.


결과적으로, 우리의 창조적 작업을 포함하여 우리에 관한 모든 것은 이 세상 속에 갇히게 된다. 좋은 사람이 되려는 일환으로 우리는 세상을 바꾸고, 우리 앞에 산적한 편견과 불의를 극복하기 위하여 우리의 창조성을 부지런히 사용할 것이다. 하지만 이 작업에서도 우리가 하나님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주목해 보라. 정의에 대한 충동이 어디에서 오는가, 그리고 완벽한 정의를 실현할 사람이 누구인지 생각해 보라.  

 

더 나아가, 변화가 영구적이 되려면 우리는 영원한 세계가 필요하다. 영원성이 없다면, 정의가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내일 죽을 터이니 그냥 먹고 마시자"(고전 15:32)고 하지 않겠는가? 우리가 하나님과 그분의 의를 우리 삶에서 없애려고 하면서도, 우리는 창조성을 사용하여 정의롭고 좋은 세상을 만들려고 몰래 하나님을 들여온다. 이것은 중요한 진리를 말해준다. 창조적 작업이 많이 필요한 정의 구현은 종말론적이며 신성하게 결정된다는 것이다. 정의는 우리 미래가 걸려 있을 때만 의미가 있다. 그리고 우리 미래는 하나님이 의로운 종말로 인도하며 모든 것을 새롭게 함으로 모든 악을 한번에 이길 때만 의미가 있다.     


우리가 창조성으로 미래를 만들려고 하는 것만 문제되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미래에 창조성 자체를 만들려고 할 것이다. 이것은 항상 일어나고 있다. 세상의 아름다움에 현혹되어 있을 때,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더 나은 것을 주셨음을 잊게 된다. 이는 자기가 만든 캠프파이어를 바라보는 것과 같다. 불꽃이 춤추는 것이 아름다워 잠시 지켜볼 수도 있다. 하지만 밤하늘을 올려다보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하라. 하나님은 그 불꽃보다 훨씬 더 멋진 빛과 불꽃을 내는 별들을 하늘에 뿌려 놓으셨다.     


우리가 세상의 아름다움에 너무 오랫동안 취해 있으면, 우리는 하나님의 더 큰 세계와 그분의 비전을 위하여 창조성을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 그리고 이런 일이 벌어지면, 우리 삶은 그냥 아름다운 것을 만드는 기계처럼 되어버린다. 이것이 우리의 미래가 되어버린다. 우리의 시간과 삶은 세상의 눈으로 보기에 아름다운 것을 행할 때 가치 있어 보인다. 미래가 없으면 우리는 우리 눈 앞에 있는 것과 우리 손으로 만든 것에 만족한다. 그리고 우리가 만든 보잘것없는 것이 우리가 가진 전부가 되어버리면, 우리는 새 하늘과 새 땅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영원한 아름다움으로부터 단절되게 된다.  


미래가 없는 창조성


하지만 그러한 예술은 우리의 필요와 생각과 욕망과 목적의 무게를 지탱할 수 없다. 예술이 이러한 것들을 위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약속한 미래를 우리의 마음대로 만들려고 할 때 우리는 우리의 영혼을 파괴하게 된다. 우리가 무엇을 만들 때, 우리는 그것을 왜 만드는지 더 이상 알지 못하게 된다. 기껏해야 우리의 창조성은 우리 자신의 욕구를 채우는 것이 되어버린다. 공적 장소에서 선을 이야기 하지만, 혼자 있을 때 우리는 어쩔 수 없이 공허를 느낀다. 그때 우리는 우리의 창조적 작업이 하나님을 위한 것이 아님을 알게 된다. 우리는 겉치레를 위하여, 비평가에게 잘 보이기 위하여, 대중을 속이기 위하여, 돈이나 인기나 기계가 계속 돌아가게 하기 위하여, 그냥 뭔가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우리의 창조성은 우리 자신을 재창조하기 시작하고, 우리가 주인공이 되지 않으면 우리는 우리 곁에서 우리를 항상 돌보시는 하나님과 함께 하기를 싫어한다. 그리고 우리는 공허하지만 멈추지 않고 계속 만든다. 우리는 처음에 이것을 시작한 이유를 모두 잊고 계속 우리 생각대로 한다. 그리고 우리는 예술 활동을 하는 동기와 이유 그리고 우리의 정체성에 의문을 갖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러한 예술 활동을 이제 그만둘 수가 없다. 우리를 추종하는 사람들이 우리가 멈추는 것을 원치 않으며, 우리 안에 도사리고 있는 ‘창조성’이 그렇게 하지 못하게 할 것이다.       


미래가 없는 창조성은 문제가 있다. 이것은 우리를 우리가 원하는 사람이나 우리가 원하는 세계가 되게 한다. 하지만 결국 우리는 하나님께서 주신 정체성을 잃게 된다. 우리의 창조적 작업은 하나님을 위한 것이 아니라 대중이나 우리 자신을 위한 것이 된다.   


우리의 예술은 세상에 소망을 두지 않는다


이것이 새로운 창조가 중요한 이유이다. 새 창조에 대한 하나님의 약속은 우리의 예술이 세상에 소망을 두는 것이 아니라고 가르쳐준다. 그것은 눈물과 사망과 애통과 곡하는 것과 고통이 더 이상 없는 새 하늘과 새 땅에서 하나님이 인류와 함께 하실 것임을 말한다(계 21:1-4). 이것은 우리의 목적과 가치와 정체성이 이리저리 흔들리지 않도록 도와준다. 이것은 우리의 창조성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를 가르쳐준다. 우리 자신의 유익을 위해서가 하나님이 약속하신 새 창조를 위하여 창조성을 사용해야 한다는 말이다.    


그리고 하나님의 새 창조 사역에 창조성을 사용하는 것은 여러 면에서 중요하다. 첫째 이것은 우리가 창조성을 사용하는 목적을 바로잡아 준다. 하나님만이 높임을 받아야 한다. 하나님이 세상과 당신과 당신의 창조성을 창조하셨고, 당신과 당신의 창조성과 세상을 재창조하셨고 또한 재창조하실 것이다. 실제로 오직 하나님만이 창조의 주인이시다.      


둘째, 이것은 당신이 세상을 지탱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이다. 하나님이 이미 하고 계시기 때문이다. 쉼은 새 창조로 이어진다. 잠간의 휴식이 아니라 깊고 불안을 없애며 평안을 가져오는 쉼은 새 창조를 낳는다. 그리고 이러한 새 창조의 쉼은 여러 면에서 이 세상에서 일어난다. 당신이 다음에 만들 예술품이 이 세상의 미래를 결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면, 마음에 큰 평안이 올 것이다. 당신의 예술품이 세상의 미래를 결정할 수도 없고 당신이 그것을 원하지도 않을 것이다.  


창조적 작업에 있어 하나님께 초점을 두는 것과 창조적 쉼을 갖는 것, 그리고 이와 더불어 새 창조에 대한 소망을 갖는 것은 당신의 창조성에 불을 지필 것이다. 그것은 당신이 작업을 잘 시작하고 완벽하게 마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이 창조한 것, 재창조한 것 그리고 앞으로 재창조할 것이라고 약속하신 것이 무엇인지를 성찰해 보게 한다.




출처: www.thegospelcoalition.org

원제: Why the New Creation Matters to Your Creativity

번역: 정은심

최근 세계관 관련 글

참된 행복의 추구

by Ken Myers / 2019-03-1919-03-19

권위에 순종하는 삶

by R. C. Sproul / 2019-03-1219-03-12

인간의 욕망

by R. C. Sproul / 2019-02-2019-02-20

한국 기독교 세계관 운동을 위한 조언

by 김은득 목사(칼빈신학교 박사 과정) / 2019-02-0819-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