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ck

사이트 내 전체검색

tgck

검색버튼
사이트 내 전체검색
Articles

크리스천은 어떻게 거래해야 할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Joe Carter  /  작성일 2019-06-07

본문

Photo by Cytonn Photography on Unsplash

사업을 하는 사람들은 거래 파트너와 만나 가격을 흥정하고 계약하는 일을 한다. 크리스천으로서 우리는 어떤 자세로 거래해야 할까? 가령 다른 경쟁 업체로부터 듣게 된 가격을 거론하며 흥정을 해야 할까? 아니면 그런 정보는 밝히지 않고 거래하는 편이 나을까? 또 파트너가 잘못해서 거래가 잘못되었을 경우, 사랑으로 눈감아줘야 할까? 아니면 책임을 물어야 할까?


성경에는 거래나 협상에 관한 직접적인 가르침은 없다. 하지만 그와 관련하여 몇 가지 긍정적인 예와 부정적인 예는 찾아볼 수 있다. 이를테면 뱀이 하와를 꾀어 금기의 열매를 먹으라고 설득하며 그녀를 교묘하게 속이는 전략은 성경에 등장하는 첫 번째 예라고 할 수 있다. 또 잘 아는 이야기지만, 야곱은 팥죽 한 그릇에 형의 장자권을 거머쥐며 성공적인 거래를 하기도 했다. 이보다 긍정적인 예로는, 아브라함과 모세가 각각 소돔 성과 이스라엘 백성을 위해 하나님을 설득하는 장면을 들 수 있다.


그런데 아쉽게도, 그 중 어떤 사례도 우리가 거래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제공해 주진 않는다. 따라서 크리스천으로서 효과적인 거래를 하기 위해서는, 우리 각자가 성경의 지침을 신중하게 도출해 낼 필요가 있다. 이 글에서는 그 가운데 세 가지를 소개함으로 도움을 주려한다.


먼저 우리가 기억해야 할 지침은, 하나님이 맡기신 자원을 청지기로서 올바로 관리하는 데 거래의 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청지기직’(stewardship)이라는 단어는 ‘오이코노미아’라는 헬라어에서 유래했다. 이는 한 집안을 관리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표현인데, 영어 단어 ‘이코노미’(economy)의 뿌리가 되기도 한다. 바로 이 청지기 직분이라는 개념을 성경은 매우 중요하게 사용한다. 예를 들면, 우리가 바로 하나님이 지으신 세계를 관리하는 청지기라고 가르치는 것이다. 이 가르침은 심지어 거래 파트너가 비크리스천일지라도 적용된다. 왜냐하면 시편 기자가 고백하듯이, “땅과 거기에 충만한 것과 세계와 그 가운데에 사는 자들은 다 여호와이 것”이기 때문이다(시 24:1).


한 마디로, 하나님은 우리에게 “주의 손으로 만드신 것을 다스리게 하”신 것이다(시 8:6). 이 지구의 자원을 착취하라고 주신 게 아니라, 우리 자신과 이웃들 그리고 앞으로 다가올 세대들의 유익을 위해 개발하라고 맡겨 주셨다. 그러니 우리는 협상 전략을 세울 때도, 여러 가지 자원을 맡아 관리하는 청지기로서의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한다.


더 구체적으로 말해서, 우리는 회사의 유익을 위해 자원을 사용하도록 권한을 위임 받은 상태이기 때문에, 최소한의 시간과 돈으로 쌍방이 이익을 얻는 거래를 성사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 그렇게 해서 가능한대로 자신에게 주어진 자원을 아껴야, 다른 유익한 일을 더 많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두 번째로 알아야 할 지침은, 가격은 자원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사용하도록 하기 위해 하나님이 정하신 수단이라는 것이다.


일단 우리가 청지기로서 관리할 수 있는 자원이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하나님은 우리가 어떻게 하면 가장 효과적으로 그 자원을 사용할 수 있을지 생각하며 바른 결정을 내리기를 원하신다. 이런 차원에서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방법이 바로 가격 제도(the price system)라고 할 수 있다. 경제학자 알렉스 타바로크(Alex Tabarrok)는 “만일 가격 제도가 누군가에 의해 고안되었다면, 이는 인간의 머리에서 나온 가장 놀라운 창조 행위가 아닐 수 없다”라고 했다. 정말 가격 제도는 놀라운 창조의 결과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그건 인간의 머리가 아니라, 하나님의 생각에서 비롯된 작품이다. 그 제도를 허락하신 목적은, 다름 아닌 인간 사회의 발전을 위해 사람들의 경제 활동을 효과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수단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계약을 체결하기에 앞서, 가격에 대해 질문하는 일을 부끄럽게 여길 필요가 없다. 이때 상대가 기꺼이 가격 협상에 응한다면, 이는 매매가 어느 정도 유연하게 이루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상품을 공급하는 판매자 입장에서는 만일 구매자가 상품의 수령 일자를 좀 늦춘다면 그에 따라 가격을 더 낮추어 줄 수도 있다. 왜냐하면 판매가에는 빠른 운송비와 같이 구매자는 알지 못하는 다른 비용이 포함돼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계약을 맺을 때 혼자서 그 가격을 얼마나 낮출 수 있을지를 궁리하기보다, 그냥 더 싼 가격을 요구해 보는 일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이는 판매자로 하여금 그렇게 요구된 수준까지 가격을 낮출 수 있는지, 자신이 아는 정보와 실행 가능한 방법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만들기 때문이다. 또한 구매자 입장에서도 자신이 얼마나 지불할 수 있는지 그 범위를 알려 줌으로써, 판매자로 하여금 서로에게 유익한 거래가 가능한지 실제로 생각해 보게 만들 수도 있다.


이때 명심해야 할 사실이 있다. 거래를 통해 최종적으로 정하게 된 가격에는 일반 대중이 알지 못하는 정보가 반영되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거래를 할 때 파트너와 경쟁 상대에 있는 다른 판매자의 물건 가격을 거론하며 흥정하는 일은, 그 가격이 이미 대중에게 공시된 판매가일 때는 상관없지만, 자신하고만 협상하여 낮춰진 가격일 경우에는 바람직하지 않다.


세 번째로 명심해야 할 지침은, 크리스천으로서 우리는 보이지 않는 이웃에 대해서도 사회적인 책임을 감당해야 한다는 것이다.


성공적인 거래는 서로를 신뢰하며 함께 이익을 얻을 때 이뤄진다. 그러나 어떤 협상이라도 끝내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은 있다.


이때 누구도 거래를 자기 뜻대로 이끌기 위해 무리한 요구를 해서는 안된다. 그리고 어떤 이유로도 상대를 속여서는 안된다. 만일 거래가 잘못되어 쌍방 중 어느 한쪽이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면, 우리가 고통을 받는 편이 낫다(벧전 2:19-20). 그러나 우리는 여기서 우리의 이웃도 생각해야 한다. 즉 그들도 비슷한 거래로 피해를 보지 않도록, 경우에 따라서는 판매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일 판매자가 어떤 능력이 부족하거나 태도가 성실치 않아 물건을 배달하지 못한다면,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 동시에 우리는 그 판매자가 다른 고객들에게도 그런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할 도덕적 의무가 있다.


이 과정에서 우리가 실제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는 상황에 따라 다를 것이다. 어떤 경우에는, 그저 구매자 리뷰를 인터넷에 올리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또 다른 경우에는, 거래의 우선권을 주장하며 정당한 보상을 요청해야 할 수도 있다. 만일 그렇게 하지 않고, 그 판매자가 잘못된 방식으로 거래를 계속하게 만든다면, 우리 자신에게도 그 과실에 대한 책임이 어느 정도 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크리스천으로서 바른 거래를 하는 과정에는, 다른 고객들이 손해를 보지 않도록 살펴보는 일까지 요구된다. 혹 그 고객들이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라고 하더라도 말이다.




출처: www.thegospelcoalition.org

원제: How Should a Christian Negotiate a Deal?

번역: 장성우

최근 직업 관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