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ck

사이트 내 전체검색

tgck

검색버튼
사이트 내 전체검색
Articles

당신의 배우자가 힘들어 한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Glen Scrivener  /  작성일 2020-01-03

본문

Photo by Ronny Sison on Unsplash
한번은 아내가 자신이 겪은 정신적 문제를 용감하고 또 아름답게 글로 쓴 적이 있다. 나는 종종 남편으로서 그런 아내를 어떻게 돕는가에 대한 질문을 받는다.

나는 여기서 내 아내가 인정한 열 가지 도움이 되는 생각을 제시하려고 한다. 그러나 이게 꼭 당신의 상황에 적용되지는 않을 수 있음을 기억하길 바란다. 그러나 내게는 큰 도움이 되었다.

1. 그리스도의 대제사장직은 소중하다

예수님은 아버지 앞에서 당신을 그의 마음에 두셨다. 당신의 감정상태(혹은 감정의 부족)가 어떠하든지 가장 중요한 것은 당신과 하나님과의 관계가 아니라 하나님과 예수님과의 관계이다. 불안하거나 위험에 빠져서 감정적으로 어둠 속에 있을 때는 누구라도 자신의 감정을 믿을 수 없다. 당신은 심지어 자신을 믿고 있는지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나 그리스도가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당신의 지위를 확실하게 지킨다는 사실만 믿으면 된다. 당신이 감정적으로 아무리 요동을 치고 흔들려도 예수님은 언제나 당신을 지키고 있다. 영원히 깨어서 지키고 있다.

2. 의지의 속박은 진짜이다

인간은 결과를 계산해서 합리적으로 의사를 결정하는 기계가 아니라는 사실을 당신은 깨달아야 한다. 우리는 모든 이를 노예로 만들어 버리는 끔찍한 주인을 마치 연인과 같이 생각하여 내 자신을 맡기는 어리석은 존재와도 같다. 비합리적인 결정을 하는 존재이다. 중독의 이야기가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해당한다고 하더라도 그는 이미 중독되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그들은 타의에 의하여 중독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의지로 원하는 것을 선택한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중독의 틀에 갇혀 있다. 정말로 갇혀 버렸다. 당신을 괴롭히기 위해서 그런 잘못된 선택을 한 게 아니다. 선택했지만 이제는 자신의 힘으로 거기서 빠져나올 수도 없다. 당신이 이 사실을 깨닫지 못하면 결국 그들을 미워할 뿐이다. 의지의 속박을 믿지 않는 한 당신은 자기 파괴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을 사랑할 수 없다.

3. 십자가 신학은 핵심이다

마틴 루터(‘의지의 속박’에 대해 가르쳤고 깊은 우울증으로 고생했다)는 하나님과 삶에 대해 생각하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고 말했다. 한 가지 방법은 영광의 신학이다. 하나님은 높은 곳에 계시고 우리는 스스로 힘을 통해 거기까지 올라간다. “터널 끝에 빛이 있어. 열심히 파고 나가.” 다른 하나는 십자가의 신학이다. 하나님은 우리가 힘이 없기 때문에 여기로 내려오신다. “어두워. 그러나 그리스도가 여기 함께 있어.” 이것이 십자가의 신학이며, 고통을 겪는 사람들, 우리 모두에게는 없어서는 안 되는 신학이다.

4. ‘괜찮았던 그때’를 목표로 삼지 마라

당신은 알고 있다. 또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도 알고 있다. 그들이 과거 그 오래전의 자아가 더 이상 아니라는 것을 말이다. 가장 큰 유혹은 “그때 그 모습”을 되찾는 것에 대해 생각하고 또 말하는 것이다. 이것은 현명하지 않다. 구원 역사는 작동하는 방식이 다 다른 것 같다. 광야에 있는 이스라엘 백성은 이집트가 주던 음식과 머리 위를 덮어주던 지붕을 갈망했다. 그러나 주님은 그들을 옛 장소로 다시 보내지 않았고 사막을 통해 새로운 곳으로 데려갔다. 진정한 고향은 앞에 있다. 아직 보지 못한 넓은 땅이다. 이것이 우리를 다루는 하나님의 방식이다. 우리는 정원에서 도시로 이동하고 있다. 나는 과거로 돌아가는 것은 실수라고 생각한다. “괜찮았던 그때 그 모습”으로 돌아가려는 노력이 어쩌면 애초에 당신으로 하여금 지금과 같은 혼란에 빠지게 한 원인인지도 모른다.

5. 무력감은 끔찍하나 좋은 것이다

아마도 이런 상황에서 간병인이 받는 가장 압도적인 느낌은 무력감일 것이다.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이 구덩이에 갇히거나 이른 죽음으로 다가가는 것을 보는 것은 고통스럽다. 이런 무력감을 피할 수는 없지만 좋은 것으로 바꿀 수는 있다. 왜냐하면 우리는 결코 육체의 노력만으로는 가장 깊은 수준에서 사람을 도울 수 없기 때문이다. 오직 성령만이, 오로지 그의 복음만이 진정으로 사람들을 변화시킬 수 있다. 그러므로 무력감을 기도로 바꾸라. 남편으로서 나는 “주권”(headship)이 실제로 어떤 일을 수반하는지 100% 확신하지 못하지만, 주님께서는 그의 군대 “머리”에서 천둥 소리를 내신다고 확신한다(요나 2:11). 나는 내 신부를 위해 전투를 해야 한다.

따라서 바른 형태의 무력감은 좋은 것이다. 우리로 하여금 기도하게 하기 때문이다. 당신은 그 무력감에 도전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무력감으로 인하여 당신이 할 수 있는 것도 있기 때문이다. 이게 바로 다음 포인트이다.

6. 당신은 변해야 한다

중독은 전염성이 있다. 중독자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부부로서 건강에 해로운 영향이 있기 마련이며 당신의 삶에서 해결해야 할 패턴과 죄가 있다. 당신이 죄인이라면 -당연히 당신은 죄인이다- 당신은 상황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

이것은 정죄하려는 게 아니다. 도리어 큰 희망을 준다. 무력감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는 것을 의미한다. 기도하고 자유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방법이 있다. 회개하기 시작하면 사랑하는 사람은 자신만이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 전투는 함께 싸우는 전투이다.

이것은 중요하다 왜냐하면…

7. 부부의 하나 됨은 문제보다 더 깊고 심오하다

결코 “당신 vs. 당신의 문제 있는 배우자”가 아니다. 이건 언제나 “당신과 배우자 vs. 이 문제”이다. 절대로 사탄이 당신의 사랑하는 사람을 문제로 보도록 허락하지 말라.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앞에서 말한 6번째 진리를 실천하는 것이다. 계속 회개하라. 그것도 배우자가 보는 앞에서 하라. 당신이 당신 문제에 관해 투명하기만 하다면, 이런 기도를 통해 배우자는 당신과 하나 됨을 더 잘 느끼고 힘을 얻게 된다.

8. 굳건하고 융통성 있는 사랑이 핵심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자기 파괴를 하는 경우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두 가지 자연스러운 반응은 본성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다. 욕망에 따라 움직이며 자기 파괴를 더 가속화 하거나 아니면 분노에 넘쳐서 브레이크를 밟는다. 나는 둘 다 차례로 한다. 나는 한동안 멋지게 인내한다. 결국, 사랑은 “예스”라고 말하는 거니까. 그리고 나는 우리가 처한 환경에 대해서 화를 낸다. 그래서 나는 “단 맛 나는 좋은 사람”과 “쓴 맛 나는 시무룩함” 사이에 숨어있는 존재이기도 하다. 정답은 당신의 사랑하는 사람을 굳건하고 융통성 있는 사랑으로 대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창세기 18장에 나오는 주님의 방식이다. 사라가 아이를 준다는 약속을 듣고 웃었다. 하나님이 묻는다. “왜 웃니?” 사라가 대답한다. “안 웃었어요.” 하나님이 대답한다. “아니, 너 웃었어.” 이게 바로 이 장면의 마지막 단어이다.

이건 놀랍다. 주님은 사라 때문에 위협을 느끼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사라를 위협하지도 않는다. 주님은 그녀의 의지에 반해서도 또는 그 위에 군림하려고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주님은 진실을 위해서는 확고하다. 만약 당신의 사랑하는 사람이 중독으로 고통받는다면, 당신은 이런 굳건하고 탄력 있는 사랑을 보여줄 수많은 기회를 가질 것이다. 그중에서 990번을 망칠 수도 있겠지만 때로는 우리 주님의 성품을 드러낼 때도 있을 것이다. 그가 사랑하는 사람이 결코 멸망하도록 놓아두지 않는 그런 사랑 말이다.

9. 함께 춤추며 빛으로 나아가라

당신은 이런 영적인 융통성을 결코 혼자 힘으로 가질 수 없다. 춤을 비유로 삼아 이야기하자면,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은 지금 주변에서 웅크리고 앉아서 어둠 속에서 고통받고 있는지 모른다. 단지 그들과 함께 거기 머무르고 싶은 유혹을 받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렇게 함으로 당신은 당신 부부에게 너무 중요한 공동체에서 도태될 수 있다.

형제자매들의 도움을 받아 주님의 힘에 의지하는 당신의 부르심은 파트너를 빛으로 이끌어 승리하고 춤추게 하는 것이다. 이 계획을 누구나 다 좋아하지는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공동체에 다시 들어가는 “십자가”가 고립의 “지옥”보다는 훨씬 낫다. 어느 시점에서 당신은 사랑하는 사람을 어둠에서 밖으로 나오도록 도와야 한다. 이런 관점을 가지고, 기도와 교회 지체의 실질적인 도움을 통해 고립의 어둠에서 공동체의 빛으로 함께 움직여야 한다.

10. 이것은 진짜 삶에서 이탈한 것이 아닌 진짜 삶이다

이런 고통은 당신이 머물고 싶은 궤도에서 벗어난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은 유혹이 있다. 인생은 끊임없는 상승으로만…잠깐만… 그건 영광의 신학이 아닌가? 그러나 십자가 신학자로서 우리는 예수님이 지금 여기서 일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심지어 그분은 우리의 고통을 잘 알고 계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분은 우리를 모든 악에서 기꺼이 구속하시고 싶어 하신다(창 48:16).

우리는 애초 계획에서 벗어난 이런 “출발”을 피하거나 우리의 능력으로 이기려고 하면 안 된다. 주님은 메뚜기가 망쳐버린 그 엄청난 재해를 어떻게 극복할지 알고 있다(요엘 2:25). 아마도 당신은 고통 중에 받은 위로로 다른 이를 위로할 수 있을 것이다(고후 1:4). 그러나 무슨 일이 생겨도 당신은 하나님이 이 모든 일을 주관하도록 해야 한다.

그러므로 친구들이여, 예수님으로부터 공급받아 공동체에 들어가고, 당신의 죄를 바라보고, 배우자를 사랑하라. 무엇보다 기도, 기도, 기도하라. 예수님은 이런 힘든 상황에도 들어오셔서 말한다. “여기 내가 있다. 우리 함께 이겨나가자. 지금 바로 여기에서.”


* 글렌 스크리브너(Glen Scrivener)는 복음 전도자이며, 321: The Story of God, The World, and You를 포함하여 다수의 책을 저술한 저자이다. 또한 Speak Life를 포함하여 복음적인 영화를 만든 영화 감독이기도 하다.


원제: When Your Partner Is Down and Can’t Get Up
번역: 무제
최근 결혼 관련 글

이 세상의 결혼은 끝이 있다

by Greg Lanier / 2019-11-2219-11-22

육아 스트레스 부부의 친밀감 회복 작전

by Gavin Ortlund  / 2019-10-1119-10-11

나의 사랑, 나의 기쁨

by Greg Morse / 2019-08-0819-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