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ck

사이트 내 전체검색

tgck

검색버튼
사이트 내 전체검색
QT
homeHome QT 아침 8시 매일 큐티

말씀 QT_너는 이렇게 기도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일 2020-11-22

본문

Photo by Ben White on Unsplash

디모데전서 2장 1-8절

80c2834370070fe9b6986f25eb63c755_1579150932_4817.png

1.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2.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단정함으로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라
3. 이것이 우리 구주 하나님 앞에 선하고 받으실 만한 것이니
4.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아는 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5.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자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6. 그가 모든 사람을 위하여 자기를 대속물로 주셨으니 기약이 이르러 주신 증거니라
7. 이를 위하여 내가 전파하는 자와 사도로 세움을 입은 것은 참말이요 거짓말이 아니니 믿음과 진리 안에서 내가 이방인의 스승이 되었노라
8. 그러므로 각처에서 남자들이 분노와 다툼이 없이 거룩한 손을 들어 기도하기를 원하노라   

모든 사람을 위하여 기도


바울은 가장 먼저 디모데가 모든 사람을 위하여 기도할 것을 권고하였다. 모든 사람을 위한 기도에는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의 항목이 담겨 있었다. 아마도 여기에 해당하는 모든 사람은 알 수 없는 불특정다수를 포함한 아무나(anybody)가 아니라 특별한 계층과 인종, 신분을 뛰어넘는 차별 없는 사람들을 의미할 것이다.


특별히 1절에 나오는 ‘도고’는 ‘청원하다’ 혹은 ‘간구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엔툭카노’에서 파생된 단어로서 ‘기도’로 번역되기도 하지만, 본 절에서는 타인을 위한 ‘중보기도’의 의미를 가진다. 바울이 디모데에게 권한 기도의 네 가지 항목은 모두 복수형으로 사용되어 그의 기도가 단회성을 가지고 한 번에 마치는 것이 아니라, 꾸준하고 지속적으로 붙잡아야 할 기도제목임을 알리고 있다.


위정자들을 위한 기도


바울은 2절에서 특별히 더 집중하여 기도해야 할 대상에 대해서 분명히 밝히고 있다.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이 그 기도의 대상자가 된다. 여기서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은 기독교에 호의적이지 않았던 사람들이었다. 그런데 바울이 그들을 지칭하며 기도에 힘을 더할 것을 권고한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 의미는 다음과 같다. 모든 믿는 자들이 경건생활을 보다 고요하고 평안한 상황 가운데서 할 수 있도록 기도하라는 의미이다.


여기서 ‘고요한’으로 번역된 ‘에레몬’은 본래 광야나 빈들을 뜻하는 ‘에레모스’에서 파생된 단어이다. 이는 경건 생활을 외적인 어떤 방해요소가 없이 잔잔한 상황 가운데서 근심 없이 할 수 있도록 기도하라는 의미로 해석이 된다. 게다가 이것이 하나님 앞에 선하며 받으실만한 기도 제목이라는 말로 지도자들을 위한 기도의 정당성을 확립한다.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알기를


바울은 모든 사람들을 위한 기도와 위정자들을 위한 기도가 결국은 하나님의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알기를 바라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있음을 밝힌다(딤전 2:4).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구원을 받는 일과 진리를 아는 일을 평행선에 놓고 동일하게 바라본다.


그렇다면 바울이 말한 진리는 무엇인가? 그것은 하나님이 한 분이신 것과 하나님과 사람사이에 유일한 중보자는 예수 그리스도 한 분이라는 사실이다. 더불어 그가 자기 자신의 몸을 우리를 위하여 제물로 내어주심이 바로 ‘진리’라 밝히고 있다.


5절에 하나님과 대조되는 사람을 단수형인 ‘안트로포스’로 쓰지 않고 복수형인 ‘안트로폰’으로 사용한 것은 유대인만의 중보자가 아니라 이방인을 포함한 모든 이의 중보자가 되어주심을 나타내고 있다. 이는 모든 사람이 구원받기를 원하신다는 하나님의 마음이 보편적인 만인구원을 표현한다기보다는 직업과 신분, 인종과 계급을 뛰어넘는 차별이 없는 하나님의 구원으로 보는 것이 더욱 적합하다.


오늘 우리는 개인적인 감정으로 인하여 구원받을 자와 구원받지 못할 자를 스스로 구분하지는 않았는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담아 차별 없는 이웃사랑을 실천하기 위해서 우리는 어떻게 행해야 하겠는가?


d7e7c8ed89567a95de4a07a83d3aaa31_1579264767_6109.png

 * 아침 8시 말씀 QT가 현대인들이 성경을 쉽고 감동적으로 읽도록 제작한 오디오 성경 '드라마 바이블'과 함께 합니다.

    해당 본문 듣기를 클릭하면 본문 말씀을 눈과 귀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 박길웅 강도사(삼일교회)
출처 : Next세대minis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