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ck

사이트 내 전체검색

tgck

검색버튼
사이트 내 전체검색
Articles
homeHome Articles 복음 예수 그리스도

우리의 영원한 제사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Stephen M. Coleman  /  작성일 2020-01-04

본문

Photo by Josh Applegate on Unsplash

시편 110편은 신약성경에서 가장 자주 인용되는 구약성경의 본문이다. 다윗 왕이 저술한 시편 110편은 미래에 오실 메시아, 왕의 승천과 통치를 예언하고 있다. 다윗은 이 왕이 주의 권능을 가지고 오시며(2절), 이 땅에 하나님의 통치를 세울 것이라고 말한다(5절). 그는 뭇 나라를 심판하며(6절), 하나님의 원수들을 내치시고(1, 6절), 하나님의 백성들을 모으신다(3절). 특히 눈에 띄는 구절로, 다윗은 이 왕을 “나의 주”라고 부르며, 왕의 혈통을 가진 그분의 우월성을 인정하고 있다.


이 놀라운 예언의 한 중심에 구약성경의 가장 모호한 인물 중의 하나가 나온다. 다윗은 “여호와는 맹세하고 변하지 아니하시리라 이르시기를 너는 멜기세덱의 서열을 따라 영원한 제사장이라 하셨도다”(4절)라고 말한다. 멜기세덱은 구약성경에서 단 한 번만 등장한다. 아브라함이 북부 연합의 네 왕을 물리치고 조카 롯을 구해낸 후에 살렘의 왕이며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라고 알려진 그를 만났다(창 14:18-20). 다윗은 이 신비한 인물에게서 위대한 왕이며, 그의 백성들의 지극히 높으신 제사장으로서 예수 그리스도를 예시하는 인격과 사역을 발견한다.


왕권을 가진 제사장


고대의 왕은 보통 제사장직을 수행하기도 했다. 그들은 민간의 영역만이 아니라 성스러운 영역도 다스렸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그러한 제사장적 왕이 가능하지 않았다. 하나님은 왕권을 유다 지파에게(창 49:9-10), 특히 다윗의 자손에게만 허락하셨다(삼하 7:12-16). 제사장직은 레위 지파에게만, 특히 아론의 자손들에게만 맡기셨다(민 17장).


하지만 다윗은 이스라엘의 메시아로 오실 왕은 제사장에게 주어진 성스러운 영역을 포함하여 모든 것들을 다스릴 것이라고 이해했다. 어떤 근거로 이스라엘의 왕이 제사장으로서도 섬길 수 있을까? 사울 왕의 제사장적 특권 행사는 결국 거부되지 않았는가(삼상 13:13-14)? 다윗이 멜기세덱에게서 발견한 것은 여느 제사장직이 아니라 더 나은 제사장직에 대한 소망이다. 유사한 논리로, 히브리서의 저자는 아브라함이 자기의 노략물 중 십 분의 일을 멜기세덱에게 주고 그에게 축복을 받은 점을 멜기세덱이 아브라함보다 높은 사람임을 명백하게 표현하고 있다(히 7:4-10). 그리고 멜기세덱이 아브라함보다 높으면, 그는 분명하게 아브라함의 아들인 레위보다 높은 자이다. 멜기세덱의 이름은 “의의 왕”이라는 의미가 있으며, 그의 제사장직은 왕권을 가진 것으로 더 나은 제사장직을 대표한다. 예수님의 사역을 예시하는 멜기세덱은 제사장이며 왕이었다.


예수님이 왕권과 제사장직을 함께 행사하신다는 사실은 믿는 자들에게는 놀라운 격려가 된다. 예수님이 왕권만 가지고 있다면 우리는 그의 의로운 심판을 두려워하며 바르게 살아야만 한다. 하지만 좋은 소식은 그의 백성들을 다스리는 이 의로운 왕이 또한 자신을 대속의 제물로 삼으시고 아버지 앞에서 중재자로 서시는 대제사장이라는 사실이다. 사실,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이가 아니기”(히 4:15) 때문에, 우리는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갈 [수 있다]”(16절). 우리는 궁극적인 제사장이며 왕이신 예수님 안에서, 우리의 슬픔을 아시고, 우리의 죄를 짊어지시며, 우리의 은혜로운 주님으로서 우리를 통치하시는 하나님을 발견한다.


영원한 제사장


예수님의 제사장직은 영원한 제사장직이기 때문에 레위 지파의 제사장직보다 우위에 있다. 다윗은 “여호와는 맹세하고 변하지 아니하시리라 이르시기를 너는 멜기세덱의 서열을 따라 영원한 제사장이라 하셨도다”라고 말한다(시 110:4). 합법성을 얻기 위해 족보가 본질이었던 레위 지파의 제사장직과는 대조되게, 멜기세덱의 족보는 창세기나 다른 곳에 기록되어 있지 않다. 그의 출생이나 죽음, 그의 혈통 또는 후손에 대한 기록이 없다. 히브리서 저자가 통찰적으로 말하듯이, 창세기 14장의 멜기세덱의 등장은 그에게 예수님의 대제사장직의 영원성을 보여준다(히 7:3).


레위 지파의 제사장직이 감당해야 하는 책무 중의 하나는 제사장으로 섬길 때 불행하게 죽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새 희생이 끊임없이 필요했던 것처럼, 새로운 제사장도 끊임없이 필요했다. 하지만 예수님의 제사장직은 다르다. 예수님은 영원한 제사장이시다. 예수님은 죄가 없으시기 때문에 스스로 완벽한 마지막 희생을 했더라도, 죽음은 그분을 붙들 수 없었다(16절). 그래서 그분은 아버지의 오른편에 영원히 서 계신다.


그리스도를 믿는 자들에게 예수님의 영원한 대제사장직은 매일 위로를 얻을 수 있는 원천임에 틀림이 없다. 그것은 우리가 하나님을 잊어버린다고 그분이 우리를 잊어버리는 것은 아님을 상기시킨다. 불순종으로 우리가 하나님을 떠날 때도, 하나님은 우리를 저버리지 않으신다는 사실을 우리가 알 수 있다(히 13:5). 우리에게는 우리를 위해 피 흘려 죄인을 구원하신 그분을 믿고, 회개하도록 이끄는 완전한 중재자가 있다. 시편 110편은 영원한 제사장이며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을 고대하며 축하하고 있다.





출처: www.ligonier.org

원제: The Eternal Priest

번역: 정은심

작가 Stephen M. Coleman

스티븐 콜맨 박사는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의 구약학 부교수이며, J. Alan Groves Center for Advanced Biblical Research의 연구교수이다. 

최근 예수 그리스도 관련 글

율법을 대면하는 방식과 복음

by 노승수 / 2020-05-1220-05-12

불확실성의 공포와 싸울 용기

by Marshall Segal / 2020-03-3120-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