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ck

사이트 내 전체검색

tgck

검색버튼
사이트 내 전체검색
Articles
homeHome Articles 영성 묵상과 기도

존 칼빈이 매일 드린 네 가지 기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by Justin Taylor  /  작성일 2019-04-30

본문

Photo by Thom Holmes on Unsplash

1542년, 칼빈은 제네바 교리 문답서(Catéchisme de l' Eglise de Genève)를 출간했다. 그는 부록으로 ‘예닐곱 번의 거룩한 기도’를 첨부했는데, 그 안에는 하루를 위한 기도가 포함되어 있다. 지금부터의 내용은 헨리 베버리지(Henry Beveridge)가 이를 번역한 것으로, 다음의 글은 ‘존 칼빈과 헨리 베버리지, 종교개혁과 관련된 관용구들’(John Calvin and Henry Beveridge, Reformation, Volume 2, 2009))이라는 전자책에서도 읽을 수 있다. 필자는 맞춤법과 구두점을 조금 수정했다.


하루를 시작하며


나의 하나님, 나의 아버지이고 나를 보호하시는 분이여, 당신의 선하심이 지난 밤 잠든 나를 지켰나이다. 그리고 이 하루를 통하여 가장 거룩하신 당신을 온전히 예배하고 섬길 수 있도록 내게 새날을 허락하셨습니다.


하루를 지나는 동안 당신을 섬기는 데에, 또 당신의 뜻에 복종하는 일에 거스르는 일을 단 한 번도 생각지도, 말하지도 또 행동하지 않게 하소서. 그리하여 나의 모든 행동이 오로지 당신의 영광과 형제의 구원에만 초점을 맞추게 하소서. 이를 보는 자들이 이토록 당신을 섬기는 나를 본보기로 삼게 하소서.


이 땅에 빛을 허락하시고 태양을 통하여 우리 삶을 유지하게 하시는 이 때, 동시에 성령의 소원으로 내 마음도 밝혀주소서. 성령께서 당신의 의로운 뜻에 맞게 나를 인도하게 하소서.


내가 마음에 어떤 목표를 갖든지 그것의 궁극적인 목적은 언제나 당신을 높이고 섬기는 것이 되게 하소서. 오로지 당신의 은혜와 선하심을 통해서만 내가 행복을 기대할 수 있나이다. 당신을 기쁘시게 하는 게 아니라면 시도조차 하지 말게 하소서.


이 땅의 삶을 유지하기 위해 우리는 음식과 옷을 마련하는 노동을 합니다. 하지만 그러한 세상적인 일을 하는 동안에도 당신이 자녀에게 약속하신 저 천국의 축복받은 삶을 더 마음에 두도록 하소서.


내 몸과 영혼을 보호하시고 이를 기뻐하는 하나님이시여, 악마의 모든 공격에 대비하여 나를 강하고 견고하게 만드시고, 또 이 세상에서 나를 괴롭히는 모든 위험으로부터 건져주소서.


그러나 내가 인내하지 않는 한 그것은 작은 시작일 뿐입니다. 그러므로 주님, 간구하오니 오늘 하루 나의 인도자와 감독자가 되어주실 뿐만 아니라 이 삶을 마치는 그날까지 나를 당신의 보호하심 아래 두소서. 그리하여 내 인생의 모든 과정이 오로지 당신의 인도하심 아래에서만 이루어지도록 도우소서.


내가 한 걸음 나아갈 때마다 매일 은혜의 선물을 더하소서. 그리고 그 은혜가 진정한 태양인 당신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께 전적으로 충성하는 그 날까지 이어지게 하소서.


차마 깊이조차 알 수 없는 위대한 그 축복을 얻고자 하오니, 당신의 무한한 자비로 나의 죄악을 용서하소서. 믿음으로 당신을 부르는 사람에게 약속하신 그 용서를 베푸소서.


이 아침에 당신의 목소리를 듣게 하소서. 내 소망은 오로지 당신께만 있나이다. 내가 걸어갈 길을 보이소서. 오로지 당신만을 향해 내 영혼을 높이 드나이다. 적으로부터 나를 구하소서, 오 주여, 내가 당신께로 피하나이다. 당신의 뜻을 행하도록 가르치소서, 당신은 나의 하나님입니다. 당신의 선한 영이 나를 정직한 자의 땅으로 인도하게 하소서.


학교로 향하며


오 주님, 당신은 모든 지혜와 학문의 샘입니다. 당신의 특별한 선하심으로, 내가 젊을 때 선량하고 거룩한 삶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될 선한 학문을 배우게 하소서. 나는 소경일 수밖에 없으나, 당신이 나의 마음을 밝히시어 지식을 얻기에 적합하게 하셨나이다. 배운 것을 잊지 않도록 나의 기억력을 도우시고, 내 마음을 다스리시어 당신이 주신 기회를 나의 게으름 때문에 잃지 않도록 힘써 노력하게 하소서. 


당신의 영을 내 속에 부으소서. 깨달음의 영, 진리의 영, 판단과 신중함의 영을 내게 부으소서. 그리하여 나의 연구가 실패하거나 나를 가르치는 선생의 수고가 헛되지 않게 하소서. 


내가 하는 연구가 무엇이든, 올바른 관점에서 그 진정한 목적을 바라보게 하소서. 그 목적은 바로 당신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당신을 아는 것입니다. 내가 배우는 모든 것이 경건의 바른 규칙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되게 하소서. 


그리고 당신은 아이와 같이 겸손한 자에게 지혜를 부어줄 것이며, 또한 마음이 정직한 자에게 지식을 부어주겠다고 약속하셨고, 동시에 악한 자와 교만한 자를 내쫓아 사라지게 하겠다고 선포하셨나이다. 간구하나이다. 진정한 겸손으로 가장 먼저 당신께 배움의 기쁨과 순종하는 내 자신을 보여드리게 하시고, 그 후에 당신께서 권세를 허락하사 나보다 높은 위치에 두신 자들에게도 그러한 내 모습을 보이게 하소서. 


또한 내 마음에 숨은 모든 사악한 욕망을 뿌리 뽑으시고 내 마음이 오로지 당신을 찾는 열심으로만 넘치도록 영감을 부어주소서. 


마지막으로 바라기는 나를 가능한 한 젊을 때에 준비시키셔서 장성했을 때에는 당신이 맡기시는 어떠한 역할도 능히 감당하게 하소서. 아멘.


식사를 앞두고


모든 피조물이 주님만 바라보며, 때를 따라 먹여 주시기를 기다립니다. 주님께서 손을 펴 먹을 것을 주시면, 그들이 받아먹고 또한 만족해합니다(시 104:27).


오 주님, 당신은 모든 좋은 것의 근원이며 마르지 않는 샘입니다. 우리에게 축복을 부어 주시고, 우리가 자비의 선물인 고기와 마실 것을 취할 때에 거룩함으로 행하게 하소서. 당신의 기뻐하시는 뜻에 따라 우리가 맑은 정신으로 그것을 받는다면, 우리는 순수한 마음으로 받아먹을 수 있습니다.


우리로 하여금 가슴으로부터의 진정한 감사를 입술로 선포하게 하소서. 당신이 우리의 아버지이시고 모든 선함의 근원이라는 것을 선포하게 하소서. 육체로 섭취하는 영양을 즐기는 가운데에서도 교리의 빵(the bread of your doctrine)을 먹고자 하는 특별한 갈망이 이 마음에 넘치게 하소서. 주인이신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얻는 영원한 삶, 그 생명을 향한 소망 안에서 교리의 빵을 섭취함으로써 나의 영혼이 영양을 얻게 하소서. 아멘.


잠자리에 들며


노동에 전념할 수 있는 낮을 창조하시고 안식을 위한 밤을 허락하신 주 하나님, 이 밤에 몸이 충분히 안식함으로써 당신을 향해 깨어있는 내 마음이 멈추는 일이 없도록, 이 마음이 희미해지거나 무감각해지는 일도 없도록, 그리하여 당신의 사랑에서 잠시라도 떨어지는 일이 없도록 하소서. 


하루의 근심을 내려놓고 마음을 쉬게 하더라도 당신을 잊지 않도록, 그 선하심과 은혜가 내 마음에 항상 새겨져 있도록 도우소서. 


이처럼 몸이 쉬기에 나의 선한 양심도 쉼을 누릴 수 있나이다. 내 의지로 어찌할 수 없는 이 자연 상태의 약함만큼은 허용하기에, 깨어 있는 동안 당신을 섬기는 데에 더 예민한 자가 되도록 이 잠을 사용하여 주소서. 


몸 만큼이나 내 마음도 정결하고 깨끗하게 만드시고, 모든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주소서. 그리하여 잠자는 이 시간마저도 당신의 영광을 위해 쓰이도록 하소서. 


그러나 이 밤이 어둠으로 덮여 있듯이 오늘 하루동안 악을 좋아하는 마음 때문에 여러모로 당신을 기쁘게 하지 못했음을 알고 있습니다. 내 속에 숨은 모든 죄악이 오늘 밤 당신의 자비하심 속에 모두 묻히게 하소서.   


내 기도를 들으소서, 하나님, 내 아버지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 당신의 아들을 통해 나를 지키시는 이여. 아멘.




출처: www.thegospelcoalition.org

원제: Four Daily Prayers from John Calvin

번역: 무제

최근 묵상과 기도 관련 글

내면을 흔들어 깨우는 성경

by Scott Hubbard / 2020-03-1620-03-16

고난 속에서 묵상하는 하나님 사랑

by 전재훈 / 2020-03-1420-03-14

이 때, 참된 영적 기도가 절실한 때

by 이승구 / 2020-03-0820-03-08

영적 회복을 갈망하는 기도

by David Mathis / 2020-02-1720-02-17